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탄핵] 정세균 “우리 정치가 탄핵 당했다는 심정으로 개혁해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악수하는 정세균 국회의장(오른쪽) [중앙포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악수하는 정세균 국회의장(오른쪽) [중앙포토]

정세균 국회의장은 10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과 관련, “이번 사태는 대통령 개인과 측근 문제를 넘어선 한국정치의 복합적 문제의 결과물”이라며 “우리 정치가 탄핵 당했다는 심정으로 정치개혁에 매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왕적 대통령제, 허약한 정당정치, 비타협주의와 같은 정치권이 묵인해왔던 제도와 관습이 적폐를 키우는 온상이었다”며 “이번 탄핵 결과를 정치적 셈법을 위해 활용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또 “일정 기간 국정공백은 피할 길이 없게 됐다”며 “현안을 지혜롭게 풀어갈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주장했다.
 
파면 결정에 대해선 “국민의 요구로 시작돼 국민의 의지로 이뤄낸 결과”라며 “어떤 권력도 헌법 정신 위에 군림할 수 없다는 것을 재확인했고, 우리 민주주의를 한 단계 성숙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정 의장은 조기 대선에 대해선 “대통령 탄핵을 겪고 치르는 이번 대선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공정하고 차분한 선거를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의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