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탄핵] 탄핵 결정 직후 마음 급했던 한 방송사의 자막 실수

헌정사상 첫 대통령 탄핵이 결정된 오늘 한 언론사의 자막 실수가 화제다.
 
10일 KBS는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선고 재판 결과를 속보로 전했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탄핵선고가 확정되는 순간 KBS는 화면 하단에 '대통령 탄핵심판 인용'이라는 속보 자막을 내보냈다. 그러나 자막에는 '대통령'이 아닌 '대텅령'이라는 오타가 났다.
 
이 방송사고를 포착한 네티즌은 "마음이 급했나 보다"라며 '대텅령 인증샷'을 찍어 올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대텅령' 어감이 좋다" "KBS 아주 급했구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폭소했다.
 
한편 헌법재판소는 10일 오전 박근혜의 파면을 8명 만장일치로 인용 결정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