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탄핵] "오늘은 커피·영화 공짜" 전국서 이벤트

SNS를 통해 탄핵 이벤트를 예고한 커피 전문점. [사진 이유커피]

SNS를 통해 탄핵 이벤트를 예고한 커피 전문점. [사진 이유커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파면 결정을 내린 10일 전국에서 기념 이벤트가 잇따라 열렸다.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동 전남대 인근 커피숍 '이유커피'는 이날 오전 11시20분쯤 탄핵이 결정되자 손님들에게 커피를 무료로 제공했다. 한 잔에 3500원인 콜드 브루 커피다.
 
전날 페이스북 등을 통해 '탄핵 인용 시 온종일 커피 공짜' 이벤트 소식을 접한 대학생들은 이 커피숍 앞에서 스마트폰으로 헌재 생중계를 지켜본 뒤 인용이 결정되자 내부로 들어갔다. 가게 앞에는 긴 줄이 형성됐다.
 
대학생들은 커피를 마시며 헌재의 판단에 관해 이야기했다. "너무 긴 시간이 걸렸지만, 국민의 뜻을 헌재가 받아들여 다행"이라고 입을 모았다.
 
사장 이대호(33)씨는 "카페 영업하는 사람들은 가게 문을 열어야 해서 매주 토요일 촛불집회에 참여하고 싶어도 그러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었다"며 "박 대통령 탄핵을 위해 거리로 나선 대학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준비한 이벤트"라고 말했다.
 
광주시 동구 지산동 조선대 인근 술집 '전설의 녹두주막'도 탄핵 기념 이벤트를 한다. 이 술집은 이날 가게를 찾는 손님들의 테이블마다 맥주 2000㏄를 공짜로 준다. 이 술집 측은 "헌재가 탄핵안을 기각하면 영업을 하지 않고 촛불집회에 참여할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전북 전주시의 한 미용실도 시술비 할인 이벤트를 열었다. 이 미용실 측은 탄핵안 인용 순간부터 방문하는 손님들의 모든 시술비를 절반 값으로 깎아줬다.
 
대구의 독립예술전용영화관인 중구 수동의 '오오극장'은 이날 상영한 모든 영화의 요금을 받지 않기로 했다. 박 대통령 탄핵을 환영하는 의미다.
 
권현준 오오극장 기획홍보팀장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위해 수개월 동안 광장에서 고생하신 분들에게 우리가 마련한 작은 선물"이라며 "이제 편하게 영화를 관람하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오오극장에서는 독립영화인 '눈길'과 '녹화중이야', '아티스트:다시 태어나다' 등 총 4편의 영화가 상영됐다.
 
광주광역시·대구=김호·최우석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