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오늘부터 대선 예비 후보 접수

선관위 일정

선관위 일정

조기 대선이 현실화됨에 따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식 선거 관리 업무에 착수했다.
 
중앙선거관리위는 10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이 결정된 후 60일 이내에 대선을 치러야 하는 규정에 따라 선거관리 업무에 착수했다. 공직선거법 35조 1항은 “대통령의 궐위로 인한 선거 또는 재선거는 그 선거의 실시사유가 확정된 때부터 60일 이내에 실시하되, 선거일은 늦어도 선거일 전 50일까지 대통령 또는 대통령 권한 대행자가 공고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선관위는 이날부터 예비 후보 접수를 시작했으며 추후 일정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공고하게 된다. 탄핵 인용 열흘 뒤인 20일까지 선거일을 공고해야 하는데, 5월 9일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통상적으로 선거는 수요일에 치러지지만, 대통령 궐위 등으로 인한 조기 대선의 경우에는 선거 요일에 대한 규정이 없다.
 
선거일이 5월 9일로 확정될 경우 선관위는 오는 26일까지는 당내경선(선관위 위탁 시)이 실시되고 30일까지 국외 부재자신고 및 재외선거인 등록신청이 마감된다. 대선에 출마하는 공직자의 경우 선거일 30일 전인 4월 9일까지 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4월 11~15일까지 선거인 명부 작성이 완료된다. 15일부터 이틀간 후보자 등록 신청을 받는다. 이어 4월 25일부터 30일까지 재외 투표가, 5월 4일부터 이틀 동안 사전 투표가 각각 실시된다.
 
선거 당일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되며 투표 종료와 함께 개표가 시작된다. 대통령 궐위 선거는 12월에 열리는 대선과 달리 당일 투표 시간이 보통 때보다 2시간 더 늘어난다.
 
한편 김용덕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내일(11일) 오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