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나홀로 호황' 올해도 이어지나..1월 세수 전년보다 3.8조원 더 걷혀

 정부의 ‘나 홀로 세수 호조’가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1월 부가가치세 세수 1.7조원 늘어


기획재정부가 10일 내놓은 ‘월간 재정동향 3월호’에 따르면 올 1월 국세 수입은 33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3조8000억원 늘었다. 1월 세수 진도율도 14%로 전년 동월보다 1.1%포인트 높다. 세수 진도율은 정부가 한 해 걷으려는 목표 금액 중 실제로 걷은 세금의 비율을 말한다.


부가가치세를 비롯해 소득세ㆍ법인세 등 주요 세목의 세수가 모두 늘었다. 1월 부가가치세는 15조8000억원이 걷혀 세수가 1년 전보다 1조7000억원 증가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일회성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1월 말 설 연휴로 부가가치세 환급세액의 일부가 2월로 이월됐다”고 말했다. 1월에 납세자에게 돌려줘야 할 부가가치세액이 2월로 넘어갔다는 얘기다. 


국세수입 현황

국세수입 현황

소득세는 전년보다 6000억원 더 걷혔다. 지난해 11∼12월 부동산 거래 활성화와 지난해 지진ㆍ태풍 등 피해납세자 납기 연장 징수유예분의 1월 납부 등의 영향이다. 법인세수도 3000억원 늘었다.


정부가 예산 집행 실적을 관리하는 ‘주요관리대상사업’ 274조7000억원 중 1월 말까지 집행된 금액은 22조4000억원이다. 연간 집행 계획의 8.2% 수준이다. 지난해 11월 기준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21조원 흑자로 집계됐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해 정부의 실제 재정상태를 나타내는 관리재정지수는 14조7000억원 적자다.
 
기재부 관계자는 “재정 조기 집행으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국세 세입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대내외 경기 동향과 세입 여건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