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걸그룹이 야식 먹으려고 개발한 놀라운 꼼수들

tvN '인생술집'

tvN '인생술집'

걸그룹 멤버들의 야식을 먹기 위해 고군분투한 사연을 전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다이아 정채연, 우주소녀 성소, 라붐 솔빈, 배우 서신애가 출연해 야식 몰래 먹는 방법을 공개했다.
 
걸그룹 멤버들은 많은 제약을 받는다. 그중 가장 가혹한 것은 배고픔이다. 다이어트가 숙명인 이들에게 '야식'이란 가뭄에 단비, 사막의 오아시스와도 같은 존재다.
 
야식을 먹기 위한 투쟁 방법에 먼저 입을연 채연은 "가끔 매니저 언니가 스케줄 갈 때 배달 음식 시켜 먹어요"라며 타이밍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솔빈은 조금 더 대담했다. 그는 "매니저 언니에게 분리수거를 하러 간다며 핑계를 댔다. 타이밍을 맞춰 숙소를 빠져나와 배달원과 만난다"고 밝혔다. 이어 "분리수거를 다 하고 그 통 안에 야식을 넣어 들어갔다"고 말해 치밀함이 돋보였다.
 
반면 성소는 자신의 실패담을 전했다. 성소는 "치킨을 몰래 시켰다. 초인종 소리가 나서 문을 열었는데 매니저였다. 그리고 30초 뒤에 배달원이 등장했다. 딱 걸린 거다"며 슬픈 표정을 지었다. 성소는 "결국 매니저가 혼자 다 먹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유섭인턴기자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