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탄핵 기각되면 의원직 반납하겠다"

사진=하태경 페이스북 캡처

사진=하태경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탄핵이 기각되면 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10일 오전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탄핵 최종 선고가 이제 12시간도 안남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하태경 의원은 “저는 여당 의원이었음에도 대통령 탄핵에 동참했다. 그 이유는 국민주권과 국가 존엄을 지키는 것이 대통령에 대한 개인적 정리보다 훨씬 더 중요했기 때문이다” 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정치인으로서 제 선택에 대한 책임은 결코 외면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탄핵이 기각된다면 주저없이 의원직을 국민께 반납함으로써 책임을 다 하겠다. 탄핵이 인용된다면 두 동강난 대한민국을 통합하고 보수를 혁신하는데 더욱 헌신하겠다”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제 페친 여러분들께서도 헌재에서 어떤 결정을 하든 무조건 승복하고 대한민국이 다시 하나될 수 있도록 인내하고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