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정철, 수고했다…일사불란하게 나간 동지들이 너 걱정 했다" 면담 영상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북한 국적자 리정철이 석방 직전 말레이시아 이민부(출입국사무소)에서 북한대사관과 면담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은 말레이시아 언론 아스트로아와니가 입수해 최근 유튜브에 공개한 것으로 1분 10초 분량이다. 이 매체는 “리정철이 석방된 3일 평양으로 추방되기 직전 이민국(출입국사무소)에서 촬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상에서 리정철은 경찰에 둘러싸여 건물에 들어간 뒤 김유성 영사부장 겸 참사 등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 직원 2명이 있는 별실에서 면담했다.
 
김 영사부장은 리정철에게 “정말 수고했다. 일사불란하게끔 나간 동지들이 리정철 동무에 대해 걱정 많이 했는데 이렇게(석방) 됐으니까”라고 격려했다. 이에 리정철은 상체를 숙이며 “고맙습니다”라고 대답한다. 김 영사부장은 이어 “잘했어. 수고했다고…. 간단치 않은 것인데 그거”라고 격려했다.
 
리정철은 또 “경찰이 화학쪽으로 내가 전문가라는 건데”라며 걱정하는 뉘앙스로 질문하고 김 영사부장이 “아니야 아니야 그렇게 안됐어”라고 답했다.
 
리정철은 지난달 17일 말레이시아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가 지난 3일 오전 증거부족으로 석방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