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심상정 “주목받지 못하던 사람이 대통령 될 것”

9일 방송된 JTBC 토크쇼 ‘썰전’에 출연한 심상성 정의당 대표는 “전 스트라다무스(전원책)이 지금까지 주목받지 못하던 사람이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한 예언을 들었다”며 “틀림없이 나를 염두해 두고 한 말일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9일 방송된 썰전의 ‘차기 대선주자 릴레이 썰전’ 코너에 나온 심 대표는 이어 “전 스트라다무스의 예언을 실현시키기 위해 내가 열심히 뛰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JTBC 뉴스룸에 출연했을 당시 손석희 앵커와의 에피소드도 전했다. 심 대표는 뉴스룸 출연 당시를 언급하며 “손석희 앵커가 좀 쥐 잡듯이 사람을 잡지 않느냐”고 말문을 열었다.
9일 방송된 JTBC 토크쇼 썰전에 출연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출처 JTBC]

9일 방송된 JTBC 토크쇼 썰전에 출연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출처 JTBC]

 
당시 손석희 앵커는 심 대표에게 “지지율이 낮아 당선 가능성이 어려운데 그럼에도 출마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심 대표는 “왜 그렇게 단정하느냐”며 “아직 시작하지도 않았다”라고 답해 손 앵커를 당황케 했다.
 
심상정은 그때를 회상하며 “손 앵커가 곧바로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하고 질문을 취소했는데 그러는 손석희 앵커의 눈빛을 보고 마음 속 분노가 눈 녹듯 사라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