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의 “생큐 삼성” 트윗 압박 통했나 … “삼성, 미국에 3억달러 공장 세울 계획”

삼성전자가 미국에 오븐레인지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보호무역과 역내 생산을 강조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정책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WSJ “오븐레인지 생산 시설 협의”
삼성 “검토 중, 아직 확정된 것 없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미국 내 생산시설 확장을 위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최소 5개 주와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초기 협상을 진행한 곳은 앨라배마·조지아·노스캐롤라이나·오하이오·사우스캐롤라이나 등지이며, 이 가운데 사우스캐롤라이나 블라이스우드가 유력 후보지로 꼽히고 있다.
 
삼성전자의 초기 투자비용은 3억 달러(약 3500억원)이며, 500개 정도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측은 “지난해 가을부터 미국 공장 설립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현재 확정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번 공장 설립 검토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멕시코에 생산기지를 둔 삼성전자가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일 트위터 계정에서 삼성전자가 미국에 공장을 건설할 가능성이 있다는 기사를 링크하며 “고맙다 삼성! 당신과 함께하고 싶다(Thank you, @samsung! We would love to have you!)”고 밝혔다. 삼성의 미국 내 공장 증설을 은근히 압박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오븐레인지 제품 이외에 냉장고·세탁기·건조기 등 가전제품 생산을 늘리면서 현지 투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구체적인 일정과 계획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WSJ는 보도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처음부터 미국에 생산기지를 건설할 생각은 없었다”면서 “멕시코 생산 제품에 엄청난 관세를 물린다면 미국 내에서도 생산 단가가 낮은 지역을 골라 생산기지화하는 것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취임 이후 삼성처럼 미국 내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아시아 대기업 중에는 일본 소프트뱅크, 대만 폭스콘 등이 투자 의사를 밝혔다. 국내 기업 가운데는 LG전자가 지난달 28일 테네시주 클락스빌에 세탁기 공장을 건설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테네시주와 교환했다. LG전자는 2억5000만 달러를 투자해 2019년 상반기까지 공장을 완성하고 연간 100만 대의 세탁기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