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춤했던 가계대출, 2월 들어 다시 뛰어

은행 가계대출이 늘어나는 속도가 다시 빨라졌다. 금리가 오르고 대출 기준이 까다로워졌는데도 연초 주춤했을 뿐 이전 속도를 찾았다. 한국은행이 9일 내놓은 ‘금융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 2월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한 달 전보다 2조9000억원 증가한 710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1월(690억원) 꺾이는듯 했던 가계대출 증가 속도에 다시 불이 붙었다.
 

한 달새 3조↑ 주담대 상승폭 커

은행 가계대출 증가를 주도한 건 ‘역시’ 주택담보대출이다. 2월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35조9000억원으로 한 달 새 2조1000억원이 늘었다. 월별 증가액이 1월 8000억원에서 3배 가까이 뛰었다. 박용진 한은 시장총괄팀 차장은 “다른 대출상품보다 금리 수준이 낮은 보금자리론 취급액이 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마이너스통장 대출, 예·적금담보대출 같은 기타 대출 잔액도 2월 174조3000억원으로 한 달 사이 8000억원이 늘었다. 1월(-7000억원) 감소했다가 2월 증가세로 돌아섰다. 박 차장은 “전달 설 연휴에 사용한 신용카드의 결제 수요 등으로 기타 대출이 증가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명절에 썼던 카드 대금 청구서가 2월 날라오자 각종 신용·담보대출로 급하게 돌려막은 사람이 많았단 의미다.
 
이날 나온 수치는 한은이 분기별로 발표하는 가계신용(부채)보다는 범위가 좁은 별도의 통계다. 일반은행이 가계에 내준 대출만 따졌다. 비은행 가계대출과 카드 할부금(판매신용) 등은 빠져있다. 대신 전체 가계 빚의 흐름을 공식 통계가 나오기 전 미리 가늠하게 한다.
 
대출 규제 강화, 대출 금리 인상 같은 이유를 들어 “올해는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꺾일 것”이란 금융 당국의 예상과는 다른 흐름이 나타났다. 가계대출의 질이 나빠지는 문제도 심해졌다. 1월 상호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9조2624억원으로 한 달 전과 비교해 9775억원 증가했다. 은행 문턱이 높아지면서 제2금융권 대출이 급증하는 ‘풍선 효과’가 나타났다. 한편 기업대출 증가 속도는 크게 꺾였다. 2월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758조3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4조4000억원 증가했다. 1월 9조원 늘었던 것과 비교해 절반에 불과하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