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끗 리빙] 1도 버리지 않는 식재료 보관법, 소분(小分)

구입할 땐 까다롭게 식재료를 고르지만 제대로 보관을 못해 먹는 것보다 버리는 게 더 많다. 특히 1인 가구의 경우에는 버리는 식재료가 많아 아예 집밥을 꺼려하는 이들이 있을 정도.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소분’이다.

버리는 것 없이 위생적으로 오래 식재료를 보관할 수 있는 것이 소분의 매력이다.  [사진 '3배속 살림법']

버리는 것 없이 위생적으로 오래 식재료를 보관할 수 있는 것이 소분의 매력이다. [사진 '3배속 살림법']

소분(小分)이란 ‘작게 나눈다’는 의미다. 식재료를 구입한 상태 그대로 냉동실이나 냉장고에 넣지 말고 한 번에 먹을 양만큼씩만 작게 나눠 보관하는 방법을 말한다.

먹는 것보다 버리는 게 더 많다면
냉동실 식재료 수납은 소분이 정답
바로 조리할 수 있게 손질해서 한 번 먹을 양만
"소분해 넣으면 요리 재미도 살아나요"

소분을 잘 해놓으면 요리할 때마다 식재료를 해동했다 다시 얼리는 과정이 없어져 변질없이 오래 보관할 수 있다. 또 손질해 놓으니 조리를 쉽게 만든다. 봉지째 그대로 냉동실에 넣었다가 꺼내먹을 때마다 들러붙어 떼어내기 힘든 냉동 만두나 삼겹살, 엄마가 정성 들여 만들어준 양념 명란젓 등을 보면서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하는 곤란함이 사라진다는 얘기다.
닉네임 ‘털팽이’로 살림법 블로그를 운영하는 조윤경씨는 “식재료가 가득 차 있는 냉동실에서 소분이 가져다 주는 결과는 상상 이상”이라고 말한다. 식재료를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냉동실 안에 어떤 식재료가 있는지 잘 알 수 있어 버리는 음식이 줄어든다. 게다가 한 번 쓸만큼씩 재료가 잘 정리돼 있으니 요리가 쉬워져 여러 종류 요리에 더 도전하게 된다.
 
작게 나누는 소분의 원칙
소분의 원칙은 한 번 먹을 만큼의 양을 꺼냈을 때 조리하기 가장 쉽고 좋은 상태로 보관하는 것에 있다. 

신선한 상태의 식재료를 빨리 냉동하는 속도전도 필요하다. 

냉동할 때 식재료의 상태가 좋아야 해동해 먹었을 때도 맛이 좋기 때문이다. 
납작하게 만들어 수납하면 공간이 넓어진다.

납작하게 만들어 수납하면 공간이 넓어진다.

장을 봐온 식재료는 3~4일 안에 먹을 것은 냉장고에 넣고 나머지는 즉시 소분해 지퍼백이나 보관용 밀폐 용기에 담아 냉동실에 넣는다. 번거롭더라도 꺼내서 바로 조리할 수 있는 상태로 손질해 넣어야 쉽게 손이 가 재료의 활용도가 높아진다.
소분한 식재료는 가능한 납작한 형태로 만들어야 수납이 쉬워진다. 용기는 사각의 납작한 것을 선택해 층층이 쌓는다. 지퍼백을 사용할 때도 봉투를 납작하게 만들어 같은 종류끼리 모아 수납 바구니나 서랍에 세워 넣으면 찾기 쉽다. 용기나 비닐백은 투명한 재질을 선택해 내용물이 무엇인지 잘 보이도록 하고 밖에는 소분한 날짜를 적어 놓는다. 냉동실에서도 너무 오랫동안 방치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다. 
 
뿌리부터 잎까지 버릴 것 없는 ‘대파’ 소분법
많은 요리에 사용하는 대파는 보관이 어려운 대표적인 식품이다. 대파는 먼저 깨끗하게 씻은 후 요리 용도별로 잘라 보관하면 뿌리부터 잎까지 버리는 부분 없이 알차게 쓸 수 있다.
대파야 말로 소분해 놓으면 하나도 버리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식재료다. 육수내기용이나 조림, 국, 탕 등 용도별로 알맞게 손질해 각각 용기나 지퍼백에 넣어 냉동한다.  [사진 블로거 은구슬]

대파야 말로 소분해 놓으면 하나도 버리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식재료다. 육수내기용이나 조림, 국, 탕 등 용도별로 알맞게 손질해 각각 용기나 지퍼백에 넣어 냉동한다. [사진 블로거 은구슬]

가장 굵은 대파는 육수용으로 6~7cm 길이로 자른다. 중간 굵기의 대파는 4~5cm로 썰어 조림용으로 쓰고 나머지는 국·찌개· 탕 등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1cm 남짓하게 썬다. 대파 뿌리는 육수용으로 사용하면 좋은데 물에 잠시 담가 놓았다가 흙을 털어내고 칫솔로 비벼 깨끗하게 씻어 보관하면 된다. 용도별로 손질한 대파는 지퍼백이나 용기에 담아 냉동하면 되는 이때 물기가 살짝 남아있는 상태여야 한다. 물기가 너무 많으면 냉동했을 때 대파끼리 들러붙어 꺼내쓰기 힘들고 너무 물기가 없으면 대파가 마른다.
조윤경씨는 "뿌리를 흙 담긴 화분에 꽂아 두는데 그렇게 하면 뿌리가 시들지 않고 끝에서 잎이 자라 계속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데친 야채와 명란젓도 소분 후 냉동
브로콜리는 바로 먹을 수 있는 한 입 크기로 잘라 데친 후 지퍼백에 넣어 냉동한다.  [사진 '3배속 살림법']

브로콜리는 바로 먹을 수 있는 한 입 크기로 잘라 데친 후 지퍼백에 넣어 냉동한다.[사진 '3배속 살림법']

국에 넣거나 나물로 사용할 시금치는 손질해 데친 후 1회분씩 나눠 비닐랩으로 싼 후 이를 모아 지퍼백에 넣어 얼린다.  [사진 '3배속 살림법']

국에 넣거나 나물로 사용할 시금치는 손질해 데친 후 1회분씩 나눠 비닐랩으로 싼 후 이를 모아 지퍼백에 넣어 얼린다. [사진 '3배속 살림법']

브로콜리·시금치 등 물에 데쳐 먹는 야채도 데친 상태로 소분해 냉동하면 보관이 쉽다. 브로콜리는 한 입에 먹을 수 있는 크기로 잘 손질해 물에 데친 후 식혀 지퍼백에 나눠 담아 냉동한다. 시금치 역시 손질해 데친 후 한 번에 먹을 양만큼 소분해 비닐랩으로 말아 지퍼백에 담으면 요리가 쉬워진다.
용기에 가득 넣은 명란젓은 해동해 먹기 힘들다. 지퍼백에 하나씩 독립적으로 떨어트려 놓은 후 공기를 빼내 진공포장을 해 놓는다.  [사진 '3배속 살림법']

용기에 가득 넣은 명란젓은 해동해 먹기 힘들다. 지퍼백에 하나씩 독립적으로 떨어트려 놓은 후 공기를 빼내 진공포장을 해 놓는다. [사진 '3배속 살림법']

잘 상하는 명란젓은 뭉쳐 냉동하지 말고 지퍼백에 하나씩 떨어뜨려 놓은 후 바람을 빼 진공 상태로 얼렸다가 먹을 만큼만 꺼내 녹여 먹으면 변질 없이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이때 젓 하나씩 비닐백에 넣어 놓으면 보관할 때 지저분해지지 않는다. 이는 조개류도 마찬가지. 해감을 잘 한 조개를 지퍼백에 넣고 진공포장 해 놓는다. 

진공포장할 때는 지퍼백을 닫은 후 빨대를 넣어 공기를 빨아내면 된다.

빨대 하나만 있으면 일반 지퍼백으로도 쉽게 진공포장 할 수 있다. 지퍼백을 닫은 후 빨대를 꽂아넣고 안의 공기를 빼 낸 후 밀봉하면 끝!  [사진 '3배속 살림법'] 

빨대 하나만 있으면 일반 지퍼백으로도 쉽게 진공포장 할 수 있다. 지퍼백을 닫은 후 빨대를 꽂아넣고 안의 공기를 빼 낸 후 밀봉하면 끝! [사진 '3배속 살림법']

 
삼겹살은 한 장씩 낱개 포장
종이포일 위에 삼겹살이나 베이컨을 한 장씩 올려놓고 한쪽 끝부터 돌돌 만다. 

종이포일 위에 삼겹살이나 베이컨을 한 장씩 올려놓고 한쪽 끝부터 돌돌 만다.

한 조각씩 잘라 지퍼백에 모아 넣어 냉동하면 사용하고 싶은 양만큼 한개씩 꺼내 쓸 수 있다. [사진 책 '3배속 살림법']

한 조각씩 잘라 지퍼백에 모아 넣어 냉동하면 사용하고 싶은 양만큼 한개씩 꺼내 쓸 수 있다. [사진 책 '3배속 살림법']

삼겹살은 냉동실에 넣어 놓으면 다 들러 붙어 해동시간이 오래 걸리고 또 해동이 되기 전까지 굽기도 자르기도 힘들다. 

먼저 종이포일이나 비닐 랩 한 장을 바닥에 깔고 삼겹살을 한 장 한 장 잘 펴 놓는다. 

이때 삼겹살 사이에 공간을 둬 서로 달라 붙지 않도록 한다. 한쪽 끝부터 김밥 말듯 돌돌 동그랗게 말아 한 롤씩 자른 후 보관용기나 지퍼백에 넣어 냉동하면 먹고 싶은 만큼 깔끔하게 꺼내 사용할 수 있다. 슬라이스된 베이컨이나 햄도 이런 방법으로 보관한다. 스테이크용 고기도 바로 구울 수 있도록 손질한 후 중간에 종이 포일을 넣어 얼린다.
 
1회분 버터, 위생적이고 쓰기도 좋아
덩어리버터는말랑한상태에서칼로한번쓸분량만큼씩깍뚝썰기해냉동실에보관한다. 이때 전분가루나 밀가루를 1작은스푼 넣어 흔들어주면 버터끼리 달라붙지 않는다.  [사진 '3배속 살림법']

덩어리버터는말랑한상태에서칼로한번쓸분량만큼씩깍뚝썰기해냉동실에보관한다. 이때 전분가루나 밀가루를 1작은스푼 넣어 흔들어주면 버터끼리 달라붙지 않는다. [사진 '3배속 살림법']

덩어리 버터는 사용할 때마다 공기에 접촉하거나 이물질이 묻기 쉬워 변질이 걱정되는 식품이다. 오래 보관하려고 덩어리채 냉동실에 넣으면 딱딱해져 잘라 쓰기 힘드니 냉동 전 1회분씩 잘라 플라스틱 용기에 넣어 놓는다. 다 사용한 마가린 통을 활용해도 좋다. 덩어리 버터를 개봉할 때는 도마 위에 포장된 종이를 펼쳐서 한다. 포장지 없이 도마 위에 버터를 바로 올리면 미끌거려 씻기 힘들다. 칼로 한 번에 사용할 양만큼 깍뚝썰기로 썬다. 이때 칼에 밀가루나 전문가루를 살짝 묻혀 자르면 버터가 잘 달라붙지 않는다. 
자른 버터는 냉동실에서 냄새가 베이지 않도록 밀봉하는 게 좋다. 버터끼리 들러붙지 않도록 전분가루를 작은 스푼 하나 정도 넣어 잘 섞어 놓는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