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BC 대표팀 오승환, 홀로 빛났다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은 오승환(세인트루이스) 홀로 빛난 무대였다. 
오승환

오승환

 
오승환은 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WBC 1라운드 A조 대만과의 최종전에서 8-8로 맞선 9회 말 무사 2루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1점만 나면 끝나는 절대 위기의 상황. 오승환은 흔들림없이 린즈셩을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어 린이취엔을 고의사구로 내보낸 오승환은 가오궈후이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고, 천용지도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10회에도 마운드에 올른 오승환은 2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팀의 11-8 승리를 지켰다. 


대표팀의 유일한 메이저리거인 오승환은 한 차원 다른 수준의 투구를 선보였다. 특유의 무표정한 얼굴로 마운드에 올라 최고 시속 150㎞에 이르는 빠른 공과 크게 휘어들어오는 슬라이더로 상대 타자를 손쉽게 제압했다. 오승환 6일 이스라엘전에서도 동점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1과3분의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지만 10회 마운드를 내려가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날은 '끝판대장'이라는 별명답게 경기를 확실하게 끝냈다. 


이날 한국은 하마터면 대망신을 당할 뻔 했다. 경기 한 때 6점차까지 리드했지만 선발 양현종이 3이닝 3실점으로 조기에 물러났고, 심창민(2실점)-차우찬(2실점)-장시환(1실점)이 잇달아 실점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오승환이 9회 말 위기를 막아내자 타자들도 힘을 냈다. 양의지의 희생플라이로 9-8로 앞서나갔고, 김태균의 쐐기 투런포가 터졌다. 리드를 안고 10회를 맞이한 오승환은 가벼운 마음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쉬지홍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데 이어 린저쉬안과 후친룽마저 내야땅볼로 잡아내 깔끔하게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김인식 대표팀 감독은 오승환을 향해 "미안하고 또 고맙다"는 말을 남겼다. 우루렌 대만 벤치 코치는 "오승환이 너무 강했다"고 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