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릉 산불 12시간째 이어져…강풍에 진화 어려움

9일 오전 강원 강릉 옥계면 산계리 금단골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확산하면서 12시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산계 지역엔 이날 순간 최대풍속 초속 14.6m의 강풍이 불었다.
 
산림 당국은 이날 오후 9시 현재까지 20㏊에 가까운 산림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산림청 헬기 등 진화 헬기 19대를 비롯해 소방펌프차, 산불진화차 등 69대를 투입해 진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9일 오전 강릉 옥계면 산계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자 주민들이 집 밖으로 나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동부지방산림청]

9일 오전 강릉 옥계면 산계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자 주민들이 집 밖으로 나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동부지방산림청]

인력은 소방·산림청 등 1427명을 투입했다. 오후 9시 현재 날이 저물어 진화 헬기는 철수했으나 나머지 장비 52대와 인력 대부분은 현장에 진화하고 있다.
 
산림 당국에 따르면 이날 불은 발생 1시간여 만에 초동 진화됐으나 강풍으로 재발화했다. 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최초 발화 지점에서 3㎞ 떨어진 산계1리 마을 회관 뒷산 쪽으로 번져 주민 12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산림 당국 관계자는 “민가로의 연소확대 방어에 성공해 현재까지 인명이나 민가 피해는 없다”며 “대기가 건조한 데다 밤에도 평균 초속 6∼7m의 바람이 불어 진화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