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믿었던 심창민-차우찬마저...대만전서 2실점씩 추격 허용

[포토]차우찬, 마지막까지 최고의 공을

[포토]차우찬, 마지막까지 최고의 공을

 
믿었던 심창민과 차우찬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2실점씩을 내줬다.
 
심창민은 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A조 대만과의 최종전에서 선발 양현종을 구원해 4회부터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심창민은 1사후 린쿤셩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고, 이어 대만 9번타자 린저슈엔에게 투런홈런을 맞고 말았다.
 
5회부터 등판한 차우찬 역시 불안했다. 5회를 삼자범퇴로 마무리한 차우찬은 6회 1사 후 천용지에게 볼넷을 내줬고, 린쿤셩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하며 1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린저슈엔을 2루수 뜬공으로 잡고 위기를 벗어나는 듯 했으나 후친롱과 쟝즈하오에게 연속 적시타를 허용하며 2점을 내줬다.
 
8-3까지 점수차를 벌리며 앞서가던 한국은 8-7 한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심창민과 차우찬은 이번 대표팀의 필승카드였다. 하지만 불붙은 대만 타선을 잠재우는데는 역부족이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