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구 남발 대만 투수 퇴장...이대호 두번째 사구맞고 교체

이대호

이대호

이대호가 한 경기에 2개의 몸맞는볼로 결국 교체됐다. 이대호에게 두 번째 몸맞는볼을 내준 대만 투수 황셩슝은 퇴장당했다. 


이대호는 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과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A조 최종전에서 8-5로 앞선 6회 초 공격에서 몸맞는볼을 맞았다. 


마운드 위에 있던 대만 투수 황셩슝은 이미 첫 타자 민병헌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진 상황. 한 이닝에 두 차례 몸맞는볼을 내준 황셩슝은 주심에 의해 퇴장 당했다. 이날 한국은 대만 투수에게 4차례나 몸에 공을 맞았다. 주심은 민병헌에게 사구(死球)를 던지자 경기 과열을 의식한 듯 양팀 벤치에 주의 사인을 줬다. 하지만 황셩슝이 또 다시 몸맞는볼을 허용하자 퇴장시킨 것이다. 
 
이대호는 두 번째 몸에 공을 맞자 곧바로 대주자 오재원으로 교체됐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