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한 중국대사 "한국 너무 속도 올려…상황 악화시켜"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가 9일 한국의 사드배치 착수에 대해 "한국이 너무 속도를 올리고 있다"며 "사드 배치를 중단해서라도 한중간 협의할 공간을 남겨둬야 하는데 한국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 [중앙포토]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 [중앙포토]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추 대사와 만나 이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추 대사는 "사드는 목에 걸린 생선 가시와 같은 것"이라며 "빼지 않으면 안 되고 한국 정부도 국가 이익 차원에서 적절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사드의 기술적인 측면을 설명하려 하는데 우리는 연구 단계에서부터 사드를 지켜봤기 때문에 성능과 위력을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의 사드배치 보복과 관련해선 "중국도 안보 이익을 수호할 권리가 있는 만큼, 한국은 심리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또, "한국 정부가 (중국의 보복 행위를) WTO에 제소하는 것은 문제를 해결하려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한·중 양국의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서 추후 양국 간 군사 교류 업그레이드 등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