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박 대통령 '복심' 윤상현 의원, 탄핵은 최순실 고영태 탓!

 박근혜 대통령의 '복심'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은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름도 못 들어본 어떤 여자가 대통령과 가까운 인연을 내세워 권력을 편취하고 국민감정에 반하는 사생활이나 자녀교육이 국민 분노를 촉발했다"며 최순실에게 모든 책임을 돌렸다.
윤상현 의원은 "박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 지인이라는 그 사람의 일가가 그렇게 독이 될 줄은 박 대통령도 차마 몰랐을 것"이라며 국정 농단 사태의 책임을 최순실에게 돌렸다.오종택 기자

윤상현 의원은 "박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 지인이라는 그 사람의 일가가 그렇게 독이 될 줄은 박 대통령도 차마 몰랐을 것"이라며 국정 농단 사태의 책임을 최순실에게 돌렸다.오종택 기자

 

[포토사오정]박 대통령 '복심' 윤상현 의원, 탄핵은 최순실 고영태 탓!

 
 
탄핵 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이 날 기자회견을 자청한 윤 의원은 시종일관 침통한 표정으로 정론관에서 이같이 밝혔다.
 
'원조친박' 윤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을 당할 만큼 헌법과 법률을 중대하게 위반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최순실, 고영태 일당의 악행이 연일 터지면서 뒤늦은 대통령의 해명은 양치기 소녀의 공허한 메아리에 불과했다"며 최순실과 고영태를 비난했다.
 
 
 
윤 의원은 현 상황을 최순실이라는 '이름도 못 들어본 어떤 여자', '사익에 눈이 먼 지인'이 일탈해 저지른 국정 농단으로 단정했다.
 
그는 "젊은 나이에 부모를 흉탄에 잃은 절망과 두려움을 이겨내고 대통령이 되려고 했을 땐 자기 명예보다는 박정희 대통령의 명예회복을 위한 의지가 더 컸을 것"이라며 "그런 만큼 박 대통령은 누구보다도 원칙과 신의를 중히 여겨왔고 부정부패를 하지 않으리라고 많은 국민도 인정해왔을 것"이라고 박 대통령을 감쌌다.
 
윤 의원은 "박 대통령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대한민국 헌정가치의 수호"라며 "대통령 탄핵소추안은 국회에 상정될 때부터 적법 절차를 어겼다"고 탄핵소추의 부당성을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국가의 미래와 이익에 반하는 역사적인 나쁜 선례를 남겨서는 안 된다"며 "탄핵심판의 여파로 누가 반사적 이득을 얻어가는 것이 명약관화한 상태에서 충분한 검증도 없이 단 60일 만에 차기 대통령을 뽑는다는 건 국가적 불행을 자초하는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이날 "사익에 눈이 먼 지인을 곁에 둔 댓가는 너무나 혹독했다"며 "모든 것이 한순간에 다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윤 의원은 이날 "사익에 눈이 먼 지인을 곁에 둔 댓가는 너무나 혹독했다"며 "모든 것이 한순간에 다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윤 의원은 결과에 승복하겠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웃음을 보이며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 국회 탄핵소추상 위법성, 위헌성 때문에 원천 무효이니 탄핵은 각하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탄핵 인용 시 결과에 승복하겠느냐는 질문에 웃음을 보이며  "대통령 탄핵소추안은 국회에 상정될 때부터 적법 절차를 어겼다. 국회 탄핵소추상 위법성, 위헌성 때문에 원천 무효이니 탄핵은 각하돼야 한다"고 말했다.오종택 기자

윤 의원은 탄핵 인용 시 결과에 승복하겠느냐는 질문에 웃음을 보이며 "대통령 탄핵소추안은 국회에 상정될 때부터 적법 절차를 어겼다. 국회 탄핵소추상 위법성, 위헌성 때문에 원천 무효이니 탄핵은 각하돼야 한다"고 말했다.오종택 기자

 
사진·글=오종택 기자(o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