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대선주자 만난 자승 "탄핵 기각돼도 평화롭게 항의해야"

안희정 충남지사가 9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을 예방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최정동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9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을 예방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최정동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9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나란히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자승 총무원장은 "(탄핵이) 기각된다 하더라도 평화로운 항의 표시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오전 조계사를 찾아 자승원장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자승 원장은 "촛불이든 태극기든 애국을 기본으로 한 민심인데 (탄핵이) 기각되면 분열의 감정으로 갈 테니 그것이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자승 원장은 "(탄핵 결정에 대해) 승복이라는 표현보다 '화쟁'이 맞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자승 원장은 "걸림없고 거침 없는 것이 소통의 근본이다 보니 그 역할을 잘 해서 이 시장에게 '사이다'라는 별명도 붙었다"며 "헌법재판소 결정 이후 막힘없이 일을 풀어가는 데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시장은 "조계종에서 강조하는 '차별없는 세상, 공정한 세상'이 시대정신에 부합한다"며 "(저 역시) 바른 길을 평화롭게 가겠다"고 답했다. 이 시장은 이날 회동이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원장스님이 화쟁의 정신으로 평화롭게 가야 한다고 말씀하신 데 대해 많은 공감이 있었다"면서 "원장스님이 제가 말한 '차별 없는 공정한 세상'을 위해 애쓰겠다고 말한 데 대해 공감의 뜻을 표했다"라고 전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도 이날 오후 자승 원장을 찾았다. 자승 원장은 안 지사에게 "통합과 치유의 길을 앞장서서 잘 나가달라"고 당부했다고 안 지사가 전했다. 안 지사는 이에 대해 "탄핵 이후의 국가적 분열과 국민 갈등을 통합으로 잘 치유해야 한다"며 "최종 결정이 나온 뒤 하나 된 대한민국의 정신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