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아이스하키, 18~19일 강릉서 세계 2위 러시아와 친선경기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한국 아이스하키대표팀이 강릉에서 세계 2위 러시아와 친선경기를 치른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오는 18일 오후 6시, 19일 오후 2시 강릉 아이스하키센터에서 러시아 대표팀과 친선 경기 2연전을 갖는다.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랭킹 2위 러시아는 아이스하키 강국이다. 소비에트연방 시절인 1964년부터 1976년까지 동계 올림픽에서 4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8차례 올림픽 금메달을 땄고, IIHF 월드챔피언십에서는 25차례(소비에트 연방 시절 포함) 정상에 올랐다.
 
 2018 평창올림픽에서 소비에트 연방 해체 이후 첫 금메달을 노리는 러시아아이스하키협회는 현지 환경과 분위기를 점검하기 위해 내한 경기를 결정했다. 러시아는 평창 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본선 B조에 미국(5위), 슬로바키아(8위), 슬로베니아(11위)와 편성됐다.
 
 러시아는 이번 한국과의 친선 경기에 선수, 스태프, 임원을 포함한 총 53명의 대규모 대표팀을 파견한다. 내한하는 러시아 대표팀은 KHL에서 활약하는 25세 이하의 젊은 유망주가 주축이다. 현재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가 정규리그를 치르고 있고, KHL은 플레이오프가 한창이다. 올림픽과 IIHF 월드챔피언십에 출전한 러시아 대표팀의 주축 선수 대부분은 소집이 불가능해 차출 가능 선수 중 베스트를 결집시킨 것으로 보인다. 
 
 노보시비르스크에서 팀 내 최다 포인트(49경기 19골 18어시스트)를 기록한 공격수 막심 살루노프(24), 니즈니캄스크 골리 안드레이 카라예프(22) 등이 참가할 전망이다.
 
 
러시아와의 평가전은 2018 평창 올림픽 본선을 앞두고 있는 한국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세계 최강'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11개월 후 평창 올림픽 본선 A조에서 캐나다(1위), 체코(5위), 스위스(7위)를 상대해야하는 한국은 세계 톱클래스를 미리 경험할 수 있다.
 
다음달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리는 2017 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대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다음달 세계선수권에서 2위 내에 진입, 월드챔피언십으로 승격하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카자흐스탄과 우크라이나를 반드시 넘어야 한다. 소비에트 연방이 해체되면서 독립한 카자흐스탄과 우크라이나 대표팀은 러시아의 영향을 받아 비슷한 스타일의 하키를 구사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