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망명에 하야까지?...각종 '설설설'에 시달리는 D-1 靑

청와대앞 신호등. [사진 중앙포토]

청와대앞 신호등. [사진 중앙포토]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가 18시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청와대와 박 대통령 측이 근거 없는 '설'에 시달리고 있다.
 
9일 오전에는 한 일간지에서 '청와대 측이 박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를 매각하고 경기도 쪽으로 옮길 것'이라는 식의 보도를 내보낸 바 있다. 박 대통령 측은 해당 보도 직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심지어는 '망명설'까지 돌고 있는 상황이다. 헌재의 선고일이 발표된 지난 8일 유튜브 등 사이트에서 '대통령 전용기가 목격됐다'는 식의 영상이 올라왔다. 탄핵 인용을 앞두고 박 대통령이 전용기를 통해 출국을 준비 중이라는 것이다.
 
해당 영상은 목격담으로 포장돼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했다.
 
구체적으로 타임라인을 제시한 근거 없는 소문도 많다. 정·재계의 뒷이야기를 전한다는 이른바 '찌라시'를 통해서도 '오전 탄핵 기각, 오후 박 대통령 사퇴 기자회견', '박 대통령 영구 출국' 등 낭설이 떠돌기도 했다.
 
헌재에 관한 낭설도 꾸준히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헌재 재판관 여덟 명 중 두 명은 이미 탄핵 기각 결정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는 식의 소문이 대표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같은 설과 관련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에 대응할 필요성조차 느끼지 못한다"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