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 평균연령 36.8세… 가장 젊어



【세종=뉴시스】노왕섭 기자 = 세종시가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로 자리매김했다.



세종시가 9일 발표한 2016년 주민등록인구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12월말 기준 세종시의 평균 연령은 36.8세로 전국 평균 연령인 41세보다 4.2세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0대 미만의 인구가 전체의 72.9%에 달해 전국 평균인 65.1%보다 7.8% 포인트 높은 것을 나타났다.



특히 신도시 인구의 평균 연령은 32세로 매우 낮다.



전체 인구 구조를 살펴보면 유소년 인구(0~14세)가 4만9714명으로 전체인구의 20.2%, 생산 가능인구(15~64세)가 17만2857명으로 70.0%, 고령 인구(65세 이상)가 2만4222명으로 9.8%를 차지했다.



주민등록 인구는 외국인을 포함하여 24만6793명으로, 2015년 21만4364명보다 3만2429명(15.1%)이 늘었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9만4343세대로 2015년 8만1806세대보다 1만2537세대가 증가했으며 세대 당 인구는 2.62명이다.



인구 및 세대가 대폭 증가한 지역은 신도심으로 2015년 대비 3만1296명(27.1%)이 늘어났다.



지역별로 인구가 많은 지역은 아름동(5만907명), 조치원읍(4만7524명), 한솔동(3만4566명), 도담동(3만1477명) 순이다.



보다 자세한 주민등록인구통계 자료는 세종시 홈페이지(www.sejong.go.kr) '세종통계'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nws57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