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신의 외모, 만족하세요?"...女 67%, 男 76% '만족'

[일러스트=김회룡]

[일러스트=김회룡]

남성이 여성과 비교해 자신의 외모에 만족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제1차 양성평등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남성 중 76.5%가 '자신의 외모에 만족한다'고 응답했지만 여성은 67.1%가 외모에 만족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저체중, 정상체중, 비만체중 등 집단 모두에서 여성의 외모 만족도가 남성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비만체중 집단에서 남·여 간 외모 만족도 차이는 여성 54.2%, 남성 70.8%로 확연히 차이가 났다. 여성과 달리 남성은 비만체중에 속하더라도 10명 중 7명은 자신의 외모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것이다.
 
여성 응답자들의 외모 만족도가 낮게 조사된 가운데, 여성들은 다양한 상황에서 남성보다 외모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경향도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
 
각 상황에서 다른 조건에 비해 여성의 외모·남성의 외모가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정도를 10점 만점으로 따졌을 때 '연애' 상황에서 여성은 7.12점. 남성은 6.07점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에서는 여성 6.81점, 남성 5.73점. '취업'에서도 여성은 7.10점, 남성은 6.49점이라고 평가했다.
 
여성과 남성 사이에 연애·결혼·취업 등 상황에 외모가 어느 정도 중요하게 작용하는가에 대한 인식 차이가 발생한 것이다.
 
또 외모를 바꾸기 위해 다이어트를 하는 경우가 여성은 19.6%, 남성은 11.9%로 나타났다. 특히, 저체중 집단에서도 여성 15.9%는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응답했지만, 저체중 남성 중 다이어트 중이라고 대답한 비율은 1.4%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4004가구, 1997년 이전 출생한 7659명(여 3942명, 남 3457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9월부터 10월 사이 2주간에 걸쳐 진행됐다. 응답률은 96.6%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