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릉 옥계면 산불, 강한 바람과 건조한 날씨 탓에 진화에 어려움 겪어

9일 오전 10시 28분쯤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산계리 인근 야산에서 불이 나 산림 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현재 산림청은 진화용 헬기 16대와 900여명의 진화 인력을 현장에 투입했다. 하지만 산세가 험한 데다 바람도 거세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9일 오전 강릉 옥계면 산계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자 주민들이 집 밖으로 나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동부지방산림청]

9일 오전 강릉 옥계면 산계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자 주민들이 집 밖으로 나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동부지방산림청]

 산림 당국은 현재까지 피해 면적을 10㏊로 추정하고 하고 있다. 더욱이 산불로 인한 연기가 바람을 타고 인근 민가를 덮쳐 일부 주민들이 대피한 상태다. 이에 따라 산림 당국은 마을로 접근하는 산불에 대비해 방화선을 구축했다.

 산림 당국 관계자는 “대기가 건조한 데다 바람이 불어 산불 진화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고 밝혔다. 강릉을 비롯한 동해안 7개 시·군 평지에는 지난 7일부터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강릉=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