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투숙객 성폭행 시도한 모텔 종업원, '입술DNA'로 딱 걸려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모텔 객실에서 혼자 잠든 여성 투숙객을 몰래 촬영하고 성폭행을 시도한 모텔 종업원이 검찰에 구속됐다.
 
광주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전승수)는 객실에서 잠을 자고 있던 여성 손님을 성폭행하려고 한 혐의(성폭력 특례법 위반)로 숙박업소 종업원 A(39)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범행을 부인했던 이 남성은 복구한 그의 휴대전화에서 피해 여성의 나체사진이 다수 발견돼 덜미를 잡혔다. 이 여성의 입술에서도 A씨의 DNA가 검출됐다.
 
A씨는 지난해 11월25일 오후 1시50분께 광주 북구 용두동의 한 모텔 객실에 투숙한 B(여성)씨의 얼굴과 신체를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입을 맞추는 등 강간을 시도하다 미수에 그친 혐의다. 당시 모텔 종업원으로 근무하고 있던 A씨는 객실의 문이 살짝 열려 있는 틈을 타 B씨가 혼자 잠자고 있던 방 안에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투숙객의 안전을 책임지고 관리해야 할 A씨가 중대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판단하고 사건을 검찰시민위원회에 회부했다. 시민위는 A씨에 대한 구속수사를 의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