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축은행 가계대출 약 1조 급증...사상 최대

저축은행 자료사진

저축은행 자료사진

 
 올해 1월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1조원에 육박해 사상 최대치로 나타났다.
 
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9조 2624억원으로 전달 대비 9775억원이 증가했다. 이는 한은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지난 2003년 10월 이후 사상 최대치다. 직전까지 가장 큰 증가폭은 5924억원이었다.  
 
이처럼 저축은행 가계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난 데 대해 금융권에서는 "저축은행 대출자 특성상 취약계층이 많이 찾는데다 금리도 상대적으로 높은 만큼 예의 주시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온다. 실제로 한은의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 상으로 지난 1월 저축은행 가계대출금리는 연 15.5%(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예금은행(3.39%)보다 4.6배 높은 수준이었다. 금리가 높지만 은행이 대출심사 기준을 높이자 서민층이 저축은행으로 대출 수요가 몰린 셈이다.
 
 은행권의 가계대출 규모도 여전히 상승세다. 한은이 이날 발표한 '2017년 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2월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10조 9000억원으로 한 달 전 보다 2조 9000억원 가량 늘었다. 직전 달 증가액 585억원에 비해 크게 늘어난 수치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 폭이 2월에 다시 확대된 만큼 앞으로 증가세가 꺾일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