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대 스토커, 전 여친 차에 위치추적기 단 이유가…

전 여친이 만나주지 않자 차량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추적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전 여친이 만나주지 않자 차량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추적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사귀던 여성이 만나주지 않자 차량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추적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사귀던 여성이 만나주지 않자 차량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추적하고, 차에 래커를 뿌린 혐의로(위치정보의 보호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A(48)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위치추적기를 구매해 헤어진 연인 B씨의 차량에 부착해 스마트폰 앱으로 수시로 위치를 파악해 스토킹하고 지난 1월 B씨의 차량에 래커를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B씨가 헤어진 뒤 더는 만나주지 않자 위치추적기로 일상을 감시하다 B씨가 다른 남성과 만나는 것을 보고 래커 스프레이를 뿌리고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범행인 것을 몰랐던 B씨는 지난 2월 접촉사고가 나서 수리하던 중 위치추적기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헤어진 뒤에도 집에 찾아오고 수시로 전화를 했으며, 이상하게도 여러 번 마주쳤다”는 B씨의 진술을 토대로 지난 7일 A씨는 범행을 시인했다.
 
경찰은 A씨를 불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