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국민·바른..."헌재 결정 승복해야" 한 목소리

안개가 짙게 낀 여의도 국회의사당. [사진 중앙포토]

안개가 짙게 낀 여의도 국회의사당. [사진 중앙포토]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9일 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헌재의 10일 결정에 승복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어떤 결정이 나와도 승복하겠다고 선언해 주는 게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 통합을 위해 해야 할 마지막 역할"이라고 밝혔다.
 
그는 "심판 결과보다도 심판 선고 이후의 대한민국이 더 걱정된다"며 "탄핵 선고를 계기로우리 사회 분열을 하루속히 종식하고 더 나은 대한민국의 선택을 국민에게 맡기는 조기 대선 일정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과 한국당은 지금이라도 헌재의 결정에 무조건적으로 승복하겠다고 선언하고, 국민께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헌재의 결정을 기다리기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국민의당에서도 헌재의 탄핵인용 결정을 예상하는 분위기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정책회의에서 "헌재가 국민의 뜻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를 인용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질서 있는 수습을 통해 국민의 마음을 제대로 담아내는 대통령 선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배숙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판결을 끝으로 혼란과 갈등을 멈춰야 한다"며 "모두 헌재의 결정에 승복하고, 특히 대선주자들은 승복 여부를 정확한 표현으로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어제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가 탄핵 결정 이후 여야 대선주자-정당대표 연석회의를 제안한 것을 환영한다"며 "즉시 조율을 시작해 헌재 판결 전에 회의를 갖고 헌재 결정에 대한 무조건 승복을 선언하자"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박 대통령에게 '승복 선언'을 하라고 주문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탄핵정국 비상시국 의원총회에서 "주사위는 던져졌고 탄핵심판 결과는 못 바꾼다. 헌재판결 이후 벌어진 사회혼란을 막아야 한다"며 "박 대통령이 오늘이라도 승복을 한다는 선언만 하면 최악의 상황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법치는 승복과 존중에 생명력이 있지만 아직도 바른정당을 제외한 다른 정당에서는 헌재 결과에 완전히 승복하겠다는 해명을 안 하고 있다"며 "이번 헌재 판결이 갈등 종식이 돼야지 새 불씨가 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회가 극단적으로 되지 않게 정치권이 완충 역할을 해야 한다"며 "사회 지속을 위해 헌재 판결을 존중하고 극단적 감정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