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놓고 자기 그룹 멤버 '디스'하는 현직 아이돌

강성훈과 장수원

강성훈과 장수원

돌아온 '젝스키스'의 멤버 장수원과 강성훈이 아찔한 케미를 공개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놓고 자기 멤버 뒷담했는데 논란 1도 없던 아이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작년 6월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장면 캡처본을 공개하며 '서로 엄청 까대지만 실친미 넘치는 두 사람'이라며 장수원과 강성훈을 소개했다. '실친미'는 예능·쇼케이스·기자회견 처럼 공식 석상에서 이미지때문에 친한 '척' 하는 게 아니라 실제로도 너무 친해서 보기 좋다는 의미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라디오스타' 대본으로 추정되는 사진에는 '어떻게 나이를 먹고 싶어요?'라는 질문이 들어있었다.
 
이에 답변으로 '무조건 젊어 보이려고 애쓰는 것보다 곱게 늙고 싶다'며 '냉동인간이라고 해서 어리게만 보이는 것도 매력 없다. 누구처럼 핑크 머리나 하고 나이 안 든 척하고 싶지 않아요'라고 쓰여있었다.
 
실제 방송에서 해당 질문에 답변한 것은 장수원으로 강성훈을 겨냥한 멘트를 날려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당시 장수원의 말을 들은 강성훈은 '너 지금 나 살짝 디스한 거지?'라고 말하며 분노한 모습을 내비쳐 웃음을 선물했다.
 
역으로 강성훈이 장수원을 디스하기도 했다.
 
한 인터뷰에서 강성훈을 향해 "장수원 씨도 하고 있는데, 연기해볼 생각은 없어요?"라고 물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강성훈은 "우울할 때 수원이 연기 보면서 웃곤 해요. 연기는 아직 모르겠어요. 아무나 할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라며 재치있는 답변을 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ㅋㅋㅋ귀여워" "연기보며 웃곤해요ㅋㅋ" "이 오빠들은 왜 늙지를 않아" "젝키 최고좋아ㅜㅜㅜ" 등 반응을 보였다.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