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상렬 “염경환 냉면집에 한 번도 안 갔던 건…”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지상렬이 염경환과의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는 개그맨 남희석, 조세호, 남창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국진은 “김구라 씨가 지상렬 염경환 씨 불화설을 제기하더라. 염경환 씨는 없는 살림에 지상렬 씨 조카 축의금도 냈는데 지상렬 씨는 염경환 씨 냉면집에 한 번도 안 갔다더라”고 말했다.
 
이에 지상렬은 “냉면집에 가지 않은 것은 맞지만,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니다”라며 “염경환이 있을 때 가려고 했지만, 시간이 맞지 않아 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김구라는 "지상렬 씨가 이계인 씨와 몰카 이후 의리남으로 등극했는데 정작 챙겨야 할 염경환 씨는 가족들 베트남에 두고 혼자 밥을 먹고 있는데 왜 안 챙기냐. 냉면집도 2년간 오픈했는데 왜 한 번도 안 갔냐"며 지상렬을 계속 추궁했다. 그러자 지상렬은 “여기 검찰청이냐”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김구라는 “지상렬, 염경환과 30년 알고 지냈다. 지금은 서로 타입이 다른 걸 인정하는 것 같다”며 “염경환과 저는 코드가 맞다. 둘 다 결혼 생활을 했고, 애도 있다. 그러나 지상렬은 싱글이면서 신비주의 성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는 “제가 어제 염경환 씨와 통화했다. 원래 오늘 특집에 초대됐다가 사정이 있어 못 나왔다. 보이지 않는 손이 지상렬이 아니냐는 얘기가 있었다. 그래서 내가 상렬이가 그런 힘은 없다고 달래줬다”고 설명했다.
 
고교 동창인 지상렬과 염경환은 과거 개그 듀오 ‘클놈’으로 활약하며 인기를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