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부산 2시간 이내로...'논스톱' 열차 '칙칙폭폭'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서울에서 부산까지 '논스톱'으로 가는 열차가 오는 8월부터 운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선로배분 기본계획을 선로배분심의위원회를 거쳐 확정했다고 9일 밝히고 올 하반기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서울(수서)∼부산은 2시간 이내, 용산(수서)∼광주송정은 1시간 25분에 도달할 수 있는 무정차 열차가 도입된다. 또 경부선에서 1회만 정차하는 열차를 신설해 3회 이하 정차하는 열차의 비율을 지금의 15%에서 20% 수준까지 확대한다.
 
무정차 열차와 1회 정차 열차는 기술검토 등을 거쳐 8월 중 구체적인 운행횟수와 시각을 확정한 뒤 운영을 개시할 예정이다.
 
고속철도 정차역은 승객 수요를 분석한 결과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용한다. 시간대별 수요에 따라 많은 역에 서야 할 때는 잦은 정차 열차를 배치하고, 그 외에는 정차역을 줄이는 등 운행 행태를 수요에 맞춰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에 따라 선로 배분체계도 개선된다. 철도운영자는 철도 운행계획을 조정할 때 반드시 수요 분석을 해야 한다. 열차 운행을 수요 중심으로 전환하고 잦은 운행 변경에 따른 이용자 혼란을 막기 위해서다.
 
특정 시각 운행을 놓고 철도운영자 사이에 경쟁이 발생하면 철도운영자별 안전·서비스 품질평가와 선로사용료 입찰을 통해 운영자를 결정하는 '선로배분입찰제'도 내년부터 시행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