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뺑소니범 잡은 '모범 시민' 알고보니 억대 사기범

뺑소니범을 잡은 공로로 경찰 표창을 받았던 30대 남성이 억대 사기를 친 혐의로 경찰에 넘겨졌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인 14명으로부터 4억4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이모(32)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무직인 이씨는 중국에서 금을 수입해오는 사업을 한다며 손을 벌렸다. 그는 급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돈을 빌렸고, 이씨는 이 돈을 인터넷 스포츠 도박에 탕진했다.
 
조사 과정에서 이씨는 지난 1월 서울 강남역 사거리에서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달아난 차량을 추격해 경찰의 검거를 도운 주인공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씨는 경찰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특히 추격 과정에서 이씨가 몰던 아우디 차량이 파손돼 수리비로 1500만원이 나왔지만, 이씨는 포상금을 유족에게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