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미홍 "자살 선언? 죽음을 각오하고 끝까지 싸우겠다는 뜻"

[사진 정미홍 전 아나 페이스북]

[사진 정미홍 전 아나 페이스북]



9일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인용되면 목숨을 내놓겠다"는 발언과 관련해 "불의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는 걸 강력하게 천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 전 아나운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제가 탄핵 인용되면 목숨 내놓겠다 했더니 무슨 자살 선언이라도 한 것처럼 언론들이 다투어 보도해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반역 매국 집단이 판치는데 제가 왜 그들을 버려두고, 그야말로 누구 좋아하라고 죽습니까?"라며 "저주와 비아냥을 밥 먹듯 하는 집단이 대한민국의 지력과 품격을 바닥으로 떨어뜨립니다"고 했다.
 
이어 "저같이 정말 죽음을 각오하고 불법, 불의에 맞서 이번에 끝장 보자는 분들이 정말 많다"며 "썩은 언론, 국회의원들, 좌경 사법부, 여적질하는 집단, 그리고 헌재 재판관들은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전 아나운서는 페이스북에 "탄핵 심판은 각하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만약 인용이 된다면 제가 먼저 목숨 내놓겠다. 저 불법적이고, 사악한 반역, 범죄 집단, 남창과 결탁하여 나라 분탕질 치고, 세계에 대한민국 개망신시킨 민주화 팔이 집단 몰아내는 데 모든 걸 걸고 싸우다 죽겠다"고 적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