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회원은 NO!" 英 골프장 273년 '금녀의 벽' 깨질까

2013년 7월, 영국 스코틀랜드 뮤어필드 골프클럽에서 열린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 [로이터=뉴스1]

2013년 7월, 영국 스코틀랜드 뮤어필드 골프클럽에서 열린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 [로이터=뉴스1]



英 뮤어필드, 여성 회원 등록 여부 투표 중
2020년 도쿄올림픽 골프경기장도 남성만
IOC "차별에 반대...경기장 바꾸겠다" 경고

전 세계 명문 골프장 중 상당수가 여전히 여성 회원을 받지 않는 ‘금녀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9일 전했다.  


단적인 예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회원제 골프클럽인 영국 스코틀랜드의 뮤어필드다.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디오픈)의 순회 개최지 중 하나인 뮤어필드는 1744년 개장 이래 전통적으로 남성 회원만 받았다.


그 동안 여성 회원 입회 요청이 끊이지 않았지만 번번이 회원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지난해 5월 투표에서도 3분의 2 찬성을 뚫지 못해 부결됐다. 영국왕립골프협회(R&A)가 “디오픈 개최지에서 제명시키겠다”고 통보하자 뮤어필드 측은 2월 16일부터 다시 회원들을 대상으로 우편 투표에 들어갔다. 결과는 이르면 다음주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2020년 도쿄올림픽 골프 경기장으로 지정된 사이타마(埼玉)현 가스미가세키(霞ケ關) 컨트리클럽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 골프장 역시 남성만 정회원으로 등록할 수 있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시정 요구에 나섰다.
 
일본 사이타마현에 위치한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 [지지통신]

일본 사이타마현에 위치한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 [지지통신]

 
지난 2일 도쿄를 찾은 존 코츠 IOC 부위원장은 “차별 반대가 IOC의 기본 원칙”이라며 “어느 시점까지 차별 규정이 없어지지 않으면 올림픽 경기장을 변경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다. AFP통신은 올해 상반기를 차별 규정 철폐 시한으로 전망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