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대강 효과? 세계도 놀란 한국 녹조분석 능력

남조류(시아노박테리아) 일종인 마이크로시스티스의 현미경 사진

남조류(시아노박테리아) 일종인 마이크로시스티스의 현미경 사진

상수원에서 녹조를 일으키는 남조류 독소를 조사하기 위해 한국이 개발한 분석 방법이 국제표준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남조류인 마이크로시스티스(Microcystis)의 독소, 즉 마이크로시스틴(microcystin)을 분석하는 한국의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인정받은 것이다.

남조류 독소 분석법 국제표준 추진
한국 측정기술 선진국도 인정한 셈
녹조 빈발해 2013년부터 집중 측정
"상수원 녹조 없는 외국은 무관심"

 
마이크로시스틴은 포유동물의 간에 해를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호주에서는 마이크로시스티스 녹조가 발생한 연못물을 마신 가축이 폐사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의 분석기술이 세계를 놀라게 한 그 배경을 살펴보면 씁쓸할 수밖에 없다. 4대강 사업과 녹조 발생이 ‘1등 공신’ 역할 한 셈이기 때문이다.
낙동강에서 채집된 남조류(시아노박테리아) 마이크로시스티스(Microcystis aeruginosa)의 광학 현미경 사진. 여름철 녹조 발생의 원인 생물이다. 작은 세포가 주머니 속에 들어있다가 주머니가 터지면 하나씩 흩어지게 된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낙동강에서 채집된 남조류(시아노박테리아) 마이크로시스티스(Microcystis aeruginosa)의 광학 현미경 사진. 여름철 녹조 발생의 원인 생물이다. 작은 세포가 주머니 속에 들어있다가 주머니가 터지면 하나씩 흩어지게 된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국립환경과학원은 국내 기술로 개발된 마이크로시스틴 분석방법을 지난해 11월 국제표준기구(ISO)에 국제 표준으로 채택해줄 것을 제안했고, 지난 1월 독일·프랑스 등 회원국들의 찬반 투표를 거쳐 지난 1월 ISO의 신규 작업안(案)으로 채택됐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달부터 한국 주도로 마이크로시스틴 분석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안을 만들기 위한 작업이 시작됐다고 환경과학원은 덧붙였다.
한국을 포함한 5개국 이상의 전문가가 참여해 2~4년간 최종 국제 표준안을 만들게 되는데, 위원장은 강원대 표동진 교수가 맡았다.
이 표준안은 검토과정을 거쳐 이르면 2019년에 국제표준으로 채택될 예정이다.
국제표준으로 채택되면 세계 각국이 마이크로시스틴 독소를 분석할 때 한국이 개발한 방법을 사용하게 된다.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측정분석센터 관계자는 “한국 분석방법이 표준안으로 채택되면 한국의 기술력이 국제 사회에서 인정을 받게 되는 것이고, ISO 내에서도 한국의 발언권이 커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에 작업안이 채택된 것은 선진국들은 마이크로시스틴 분석에 큰 관심이 없는 반면 한국은 많은 관심과 투자를 해왔다는 사실을 반영하는 것이다.
한국은 2013년부터 마이크로시스틴을 상수원 수질 감시항목으로 정해 전국적으로 분석해오면서 경험을 쌓아왔다.
4대강 살리기 사업을 하면서 보를 건설했고, 이로 인해 남조류 녹조가 자주 발생하면서 수돗물 수질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2014년 낙동강에 발생한 남조류 녹조. 사진은 강정고령보 하류에 위치한 달성보와 합천창녕보 사이 구간이다. [프리랜서 공정식]

2014년 낙동강에 발생한 남조류 녹조. 사진은 강정고령보 하류에 위치한 달성보와 합천창녕보 사이 구간이다. [프리랜서 공정식]

환경부는 이에 따라 상수원에 녹조가 발생하면 각 정수장에서는 상수원수와 수돗물에서 주 1~3회 마이크로시스틴을 분석하도록 정한 것이다.
부산 낙동강 하구(오른쪽) 일대의 강물이 녹조로 뒤덮혀 있는 반면 왼쪽의 바닷물의 색깔과 대조를 보이고 있다. 녹조는 부영양화된 호소 또는 유속이 느린 하천에서 녹조류와 남조류가 크게 늘어나 물빛이 녹색이 변하는 현상을 이른다.[중앙포토]

부산 낙동강 하구(오른쪽) 일대의 강물이 녹조로 뒤덮혀 있는 반면 왼쪽의 바닷물의 색깔과 대조를 보이고 있다. 녹조는 부영양화된 호소 또는 유속이 느린 하천에서 녹조류와 남조류가 크게 늘어나 물빛이 녹색이 변하는 현상을 이른다.[중앙포토]

한 전문가는 “외국에서는 목축업이나 물놀이와 관련해 마이크로시스틴을 분석하기도 하지만 상수원에서 녹조가 발생하는 사례가 많지 않아서 우리처럼 집중적으로 분석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중앙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녹조를 한국처럼 집중적으로 측정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결국 4대강 사업으로 인해 녹조가 빈발한 탓에 한국이 마이크로시스틴 분석 기술 ‘세계 1위’를 차지하게 된 셈이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