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체 빵이 얼마나 맛있길래 이 난리

한국 사람들이 잘 차린 밥상을 평가할 때 윤기 흐르는 쌀밥의 질을 중요시하듯 서양에선 빵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다른 시그니처 요리가 있음에도 셰프들이 직접 빵을 굽거나 굳이 유명 빵집 빵을 사서라도 손님에게 내놓는 이유다. 실제 미식가들 사이에선 '빵 맛' 좋은 곳이 '요리도 맛있다'로 통한다. 통상 이탈리안이나 프렌치 레스토랑에 가면 주문한 요리가 나오기 전에 나오는 빵을 허겁지겁 전부 먹어치운다. 우리는 그래서 아예 '식전빵'이라고 부르지만 사실 이 빵은 요리가 나오기 전 허기를 채우는 용이 아니다. 차례로 나오는 요리의 남은 소스를 찍어먹거나 요리와 매치해서 중간중간 먹으라고 내놓은 것이다. 때문에 빵을 주식으로 먹는 프랑스·미국 등에선 '식전빵'이라는 단어가 아예 없다. 서울에서 빵맛 좋기로 소문난 레스토랑 5곳을 소개한다. 
 

빵 먹으러 일부러 간다는 소문난 레스토랑 5곳

 
BLT스테이크 하우스 '팝오버'
스테이크하우스 BLT의 '팝오버' [사진 BLT]

스테이크하우스 BLT의 '팝오버' [사진 BLT]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2층에 있는 스테이크 하우스 'BLT'는 식사 전, 찌그러진 원 모양의 빵을 사람 수만큼 내놓는다. 오븐에서 갓 구워 따뜻한 이 빵의 이름은 '팝오버'. BLT 시그니처 빵으로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우며 고소한 치즈의 풍미가 느껴진다. 스테이크 못지 않게 인기가 많아 식사를 하는 고객에 한해 3000원 별도 판매도 한다.
 
더그린테이블 '호밀바게트와 브리오슈'
 
더그린테이블 '호밀바게트'와 '브리오슈' [사진 더그린테이블]

더그린테이블 '호밀바게트'와 '브리오슈' [사진 더그린테이블]

신사동 로데오거리에 있는 프렌치 레스토랑 '더그린테이블'은 호밀바게트와 브리오슈 2가지 빵을 제공한다. 혼자 먹기 좋은 앙증맞은 크기의 2가지 빵 모두 김은희 오너셰프가 직접 반죽해 굽는다. 덕분에 단골 사이에서 더그린테이블은 '빵 맛있는 곳'으로 입소문이 나있다. 지난해 서래마을에서 신사동 로데오거리로 이전한 후 담백한 맛의 호밀바게트만 냈지만 김 셰프의 브리오슈를 좋아했던 단골 고객들의 요청이 이어지면서 다시 브리오슈를 내놓고 있다. 
 
 
슈에뜨 '부엉이버터'와 바게트
 
슈에뜨 '부엉이버터'와 '바게트 [사진 슈에뜨]

슈에뜨 '부엉이버터'와 '바게트 [사진 슈에뜨]

서촌 옥인길에 있는 '슈에뜨(chouette)'는 메인 요리가 나오기 전, 먹기 좋게 자른 바게트를 긴 접시에 제공한다. 이때 부엉이 모양 버터와 트러플 소금을 함께 준다. 슈에뜨는 프랑스어로 부엉이를 뜻한다. 프랑스 이즈니 버터와 뉴질랜드 청정지역 앵커 버터를 반반씩 섞어 직접 주문·제작한 틀에 넣어 만든다. 따뜻한 바게트에 부엉이 버터를 발라 녹이고 여기에 트러플(송로버섯) 소금과 유기농 타임 꽃잎을 살짝 뿌려 먹는다. 
 
 
 
알테르에고 '깜빠뉴와 호밀바게트'
알테르에고 '호밀바게트'와 '깜빠뉴' [사진 알테르에고]

알테르에고 '호밀바게트'와 '깜빠뉴' [사진 알테르에고]

 
최근 연희동에 문을 연 박준우 셰프의 유러피안 레스토랑 '알테르에고'에선 점심엔 깜빠뉴, 저녁엔 깜빠뉴와 호밀바게트를 낸다. 오픈한 지 한 달도 안됐지만 담백하고 쫀쫀한 식감으로 빵 맛 좋다고 벌써 소문났다. 비결은 1층 디저트 카페 '오트뤼'에서 아침·저녁 직접 구워내는 신선도에 있다. 박준우 셰프는 "다양한 느낌을 주기 위해 깜빠뉴는 크게 만들어 잘라내 빵의 단면을 보여주고, 바게트는 혼자 먹기 좋게 작게 만들어 굽는다"고 말했다.
 
 
 
그랑씨엘 '치아바타'
 
그랑씨엘 '치아바타' [사진 그랑씨엘]

그랑씨엘 '치아바타' [사진 그랑씨엘]

도산공원 앞 이탈리안 레스토랑 '그랑씨엘'은 이탈리아빵 치아바타를 준다. 이송희 오너셰프가 신혼여행 당시 방문한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빵 만드는 방법을 전수받아 만들기 시작했다. 자연발효로 만들어 빵의 풍미가 깊다. 찾는 사람이 많아 2016년부터 온라인몰 프렙(www.prepbox.co.kr)에서 판매하고 있다.
 
 
송정 기자 song.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