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쿠시마산 못 먹겠다" 목숨 걸고 양심고백한 일본 연예인

[사진 NHK]

[사진 NHK]

지난 8일 아침 프로그램 '새벽시장'에서는 동일본 대지진 6주년 특집을 방송했다. 이 방송에 출연한 여성 코미디언 쿠와바타 리에는 후쿠시마산 쌀을 사지 않는다고 '깜짝' 고백했다.
 
리에는 "후쿠시마산 쌀을 먹고 있다고 거짓말할 자신이 없다"며 "슈퍼에 갔을 때 다른 지역의 쌀보다 더 싼 후쿠시마 쌀은 아무도 사지 않았다. 그것을 보고 나도 사지 않게 됐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일본인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됐다. 방송이 나간 후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쳐 당일 점심시간까지 NHK 홈페이지가 다운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일부 일본인 네티즌들은 "나도 동의한다. 후쿠시마 식품은 나도 사지 않는다. 어쨌든 선택은 자유니까" "싫어하는 연예인이지만 동감한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리에의 의견에 동의했다.
 
또 일부는 "모두가 외면하고 있는 것을 TV에서 말하면 욕을 먹는군" "미디어에서 이렇게 말하는 사람도 필요하다"라고 말하며 리에를 지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제대로 검사하고 있으니까 안전하다고 생각하는데" "알고 있는 얘기지만 TV에서 할 말은 아니다" "괜히 더 불안해지잖아"라는 반응을 보이며 리에의 발언이 적절하지 못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