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에 ‘쥐불놀이’ ‘경포호’ 담긴다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가 11월 1일부터 판매된다. 평창동계패럴림픽 기념주화까지 합쳐 금ㆍ은ㆍ동 12종이 발행된다.
한국은행은 동계올림픽 기념주화 발행 계획을 9일 확정했다. 액면가 3만원 금화 4500개, 2만원 금화 1만5000개, 5000원 은화 2만 개 등 총 35만9500개를 발행한다. 오는 11월 판매가 시작되는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는 2차분이다. 1차분(11종)은 지난해 11월 발행한 바 있다.

11월 1일 판매 시작, 총 12종

 
주요 기념주화의 도안은 아래와 같다. 앞면만 다르고 뒷면 모양은 대회 엠블럼으로 같다.
①금화 3만원화 : 쥐불놀이, 뒷면은 대회 엠블럼
②금화 2만원화 : 강릉 아이스아레나와 경포호. 동그라미 안엔 피겨 스케이팅과 쇼트트랙 경기 장면이 잠상(보는 방향에 따라 다른 무늬가 나타남)으로 새겨져 있다.
③은화 5000원화 : 피겨 스케이팅(사진), 스키점프, 스노보드, 프리스타일 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 스켈레톤, 노르딕 복합 등 7종
④황동화 1000원화 :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⑤은화 5000원화 : 장애인 바이애슬론
⑥황동화 1000원화 : 평창동계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