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北 비핵화 선행해야 대화…中의 한미훈련 중단 요구는 실현불가능”

 미국 국무부가 북한과의 대화는 열려있지만, 비핵화 조치와 도발 중단이 선행돼야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중국이 북한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동시 중단할 것을 제안한 것에 대해 실현할 수 없는 협상이라고 선을 그었다.
 

미 국무부 "북한 국제법 위반과 한미훈련은 별개"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 대행. [중앙포토]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 대행. [중앙포토]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 대행은 8일(현지시각) 정례 브리핑을 통해 “미국은 북한과 진정성 있는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대화에 열려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화가 열리기 위해선 북한이 의미 있는 도발 행위 중단 조처를 해야 한다”고전제했다. 이 같은 발언은 이날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북한뿐 아니라 미국도 위기 해소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논평하면서 나왔다.
 
왕이 부장이 “북한의 도발 행위 중단과 동시에 한국과 미국은 대규모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토너 대변인은 “실행 가능한 협상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어 이 제안을 “사과와 오렌지”에 비유하며 북한의 도발 행위와 한미 군사훈련은 전혀 다른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노골적인 국제법 무시와 한미 방위협력을 절대 비교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또 중국이 반발하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DD·사드) 체계 배치에 대해서도 “방어용이지 중국을 겨냥한 게 아니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토너 대변인은 또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 대사가 이날 “김정은 정권은 비이성적”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헤일리 대사가 북한에 대해 매우 분명히 얘기했다”며 “북한의 행동이 이성적이지 않다는 게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