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삼성동 사저 이사설 부인 “근거 없는 소리”

박근혜 대통령 서울 삼성동 사저[사진 다음 로드뷰 캡처]

박근혜 대통령 서울 삼성동 사저[사진 다음 로드뷰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 인용을 대비해 삼성동 사저를 팔고 경기도에 거처를 마련할 것이라고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부인했다.
 
 9일 청와대 관계자는 “근거 없는 소리다.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가면 삼성동 말고 갈 데가 어디 있냐”고 부인했다. 이날 한 일간지는 삼성동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를 인용해 청와대 직원으로 추정되는 남성 3명이 매물 시세를 물어보고 갔다고 전했다. 또 청와대가 경기도 모처에 새 사저를 마련하기로 방침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삼성동 사저는 대통령 취임 뒤 4년간 비워놨기 때문에 집 수리를 해야하는 상황이나 탄핵심판 때 집 수리를 하면 오히려 오해살 수 있다는 이유 때문에 거의 손질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 때문에 바로 삼성동 사저 대신 임시 거처를 알아보고 있다는 루머가 나돌고 있으나 청와대는 그마저도 부인하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한 참모는 “탄핵 사태가 없어도 이맘때 경호동 신축 준비에 들어가야 하는데 오히려 탄핵 때문에 퇴임 이후 거처 준비를 거의 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청와대 경호실에서 비밀리에 새 거처를 수소문했을 가능성도 배제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삼성동 사저로는 경호동을 새로 짓기가 힘든 상황이기 때문이다.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대통령이 파면될 경우 비서관 채용이나 연금 등은 혜택을 받을 수 없으나 경호·경비는 예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