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J카페]미국 월가, 지난 대선에 '사상최대' 2.3조 로비

 미국 금융권이 지난 미국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총 20억 달러(약 2조3000억원)라는 사상 최대 규모의 로비자금과 후원금으로 쏟아부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선 이후 금융권 규제 완화를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8일(현지시간) ‘미국인을 위한 금융개혁(Americans for Financial Reform·AFR)’은 이라는 단체가 공개한 데이터를 인용해 2015~2016년까지 대선과정에서 미국 금융회사들이 지출한 로비와 후원금 총액이 2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07~2008년 대선 당시보다 25%가량 늘어난 수치로 사상 최대 규모다.


미국 월스트리트

미국 월스트리트

구체적으로는 유력 대선후보에 대한 기부금이 11억 달러, 로비스트 활동에 쓰인 자금이 8억9800만 달러였다. 르네상스테크놀로지·팔로마파트너스·엘리엇매니지먼트 등 헤지펀드 3개사가 가장 돈을 많이 쓴 톱5에 포함됐다. 은행 중에서는 웰스파고·시티그룹·골드만삭스 순이었다.
 
 월가도 지난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의 당선을 점쳤다. 다만 누가 대통령이 되든지 의회에서 금융규제법안인 ‘도드-프랭크법’을 조금이라도 완화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상원과 하원의원 후보들에게 기부하거나 로비한 자금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정당으로 보면 공화당으로 흘러간 돈이 55%, 민주당이 45%였다.
 
WSJ는익명으로 기부할 수 있는 일명 ‘다크머니(darkmoney)’나 양쪽 진영의 연구단체와 정책연구원에 들어간 돈까지 감안하면 그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AFR의 리사 도너 대표는 “정부의 모든 조직은 이처럼 월가로부터 매일 유입되는 수백만 달러에 이르는 자금으로 넘쳐난다”며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이런 로비자금이나 후원금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도너 대표는 “이런 과다한 로비가 개혁을 늦추고 약화시킨다”며 “사람들은 이런 결과를 바라고 투표한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