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생에게 인기라는 '대신맨' … 범죄도 대신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대신맨'이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최근 한 매체는 초등학생 사이에서 유행처럼 돌고 있는 '대신맨 놀이'이 대해 보도했다.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대신맨'이란 말 그대로 누군가의 부탁을 받으면 대신 실행에 옮기는 놀이다. 한 유명 유튜버의 동영상에서 시작된 이 놀이는 자학, 묻지 마 폭행 등 범죄 행위를 그대로 따라 한다.
 
실제로 이 매체의 보도에서 한 남자아이가 '대신맨 놀이'를 직접 촬영한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아이는 "다른 사람 머리 때리고 도망가기라는 미션을 주셨는데요. 타깃이 저기 있습니다"라고 말한 뒤, 모르는 사람의 머리를 때리고 줄행랑을 친다. 명백한 범죄행위다. 이 외에도 변기 물을 마시거나 주차된 차를 발로 차는 초등학생도 있다.
 
문제는 아이들이 이런 행위들을 범죄로 인식하지 못해 자칫 큰 사고로 번질 수 있다는 점이다.
 
인터넷 매체에 쉽게 노출된 아이들이 올바르지 못한 장난에 쉽게 휩쓸릴 수 있는 만큼 인터넷 방송이나 BJ에 대한 검증과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