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 애 아빠 됐어요" 아들의 고백에 당황한 국회의원 아빠

[사진 조응천 페이스북]

[사진 조응천 페이스북]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들의 돌직구 고백에 당황했다.
 
지난 7일 조응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큰아들이 보낸 카톡 문자 일부를 캡처해 공개했다.
 
'큰넘'으로 저장된 큰아들은 가족이 함께 있는 단톡방에 "엄마, 아빠 죄송해요. 저 사고쳤어요"라며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깜짝 놀란 조응천 의원은 "먼 사고?"라고 물었고 큰아들은 "애 아빠 됐어요..."라고 한 뒤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큰아들의 돌직구 고백에 조응천 의원은 "정말?"이라며 재차 물었다. 이에 큰아들은 "네...딸이에요.. 이름은 보리"라며 아기 고양이 사진을 한장 보냈다.
[사진 조응천 페이스북]

[사진 조응천 페이스북]

 
이를 본 아빠 조응천 의원은 "야 이 개XX 아빠야"라며 놀란 가슴을 쓸어냈고, 뒤늦게 카톡을 확인한 아내는 "헐" 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카톡은 고양이를 키우고 싶었던 큰아들이 부모님의 허락을 맡기 위해 썼던 '귀여운 전략'이었다.
 
큰 아들은 "제 방에서 키울 겁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작은아들 역시 "한 마리 더 받아와" "내 방에서도 키우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큰아들이 데려온 고양이 '보리'

큰아들이 데려온 고양이 '보리'

 
조응천 의원은 카톡 내용을 공개하며 "헌재 탄핵선고일자가 안 나와 꿀꿀하던 중 갑자기 큰아들 카톡 받고 할애비 되는 줄 알고 깜놀했다"며 "손녀로 데리고 온 냥이가 귀엽네요"라고 덧붙였다.
 
부장검사 출신인 조응천 의원은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냈으며 야당인 더민주당으로 옮겨 지난 총선에서 남양주시갑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임유섭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