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대기업 임원 승진자 중 여성은 2.4%

[중앙포토]

[중앙포토]

대기업 임원 승진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2.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30대 그룹 중 올해 임원 인사를 단행한 18곳 234개 회사를 분석한 결과, 전체 임원 승진자 1517명 중 여성은 37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이들 대부분은 초급 임원이라 할 수 있는 상무급(이사급 포함)에 몰려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 임원 승진자 37면 중 상무급은 34명이고 나머지 3명은 전무급이다.
 
이마저도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의 장녀인 장선윤 롯데호텔 전무와 조양호 한진 회장의 차녀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등 오너 일가를 제외하면 조미진 현대차그룹 전무(인재개발원 부원장) 1명만 남는다. 여성 임원 승진자 가운데 부사장급 이상은 아예 없었다.
 
그룹별로 보면 포스코, 현대중공업, LS, 금호아시아나, 대우건설, 한국타이어 등 6개 그룹은 올해 여성 임원 승진자가 한 명도 없다. 올해 포스코는 33명, 현대중공업은 96명, LS는 31명을 임원으로 승진시켰다.
 
신세계그룹은 여성 임원 승진자 비중이 10.2%(5명)로 유일하게 10%를 넘었다. 이어 CJ, 현대백화점, 롯데그룹 순으로 여성 승진자 비중이 높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