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병기 전 국정원장 “보수단체 지원. 지금도 하고 있을 것”

이병기 전 국정원장 [중앙포토]

이병기 전 국정원장 [중앙포토]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병기 전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보수단체에 돈을 댔다”는 취지의 진술을 받아냈다고 한겨레가 9일 보도했다.


한겨레가 접촉한 특검팀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전 원장은 1월 특검 조사에서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단체에 대한 지원은 예전부터 해오던 일”이라며 “계속 그런 지원을 해왔기 때문에 국정원장으로서 굳이 손을 댈 일은 아니었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이 전 원장은 또 “지금도 그런 지원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만 내가 재임시 어떤 지원을 어느 곳에 했는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정원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마다 답변을 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겨레는 “국정원이 민간 보수단체에 대한 자금을 지원한 것은 논란의 소지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 근거로는 ‘국정원장을 포함한 직원은 정당이나 정치단체에 가입하거나 정치활동에 관여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된 국가정보원법 9조를 들었다.
 
특검팀은 1월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이 전 원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 전 원장은 2014년 7월~2015년 2월 국정원장을 지냈고, 이후 지난해 5월까지 박근혜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