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도 탄핵 준비하나…“청와대 직원 추정 사람들이 시세 물어”

 
서울 삼성동 박근혜 대통령 사저[사진 다음로드뷰 캡처]

서울 삼성동 박근혜 대통령 사저[사진 다음로드뷰 캡처]

 
청와대가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에 대비해 박근혜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사저를 매각할 움직임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삼성동 사저 인근 주민들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들은 “지난달 말 청와대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사저와 주변 건물의 매물 시세를 파악하고 갔다”고 전했다.
 
 한 부동산중개업소 사장은 “30~40대 남성 3명이 사저 등 인근 건물 5곳의 가격을 묻고 갔다. 그중 매물로 나와 있는 한 곳은 박 대통령 당선인 시절 경호동으로 쓰였던 건물이다. ‘청와대 경호실에서 나왔느냐’는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고 미소만 지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인 대구 달성군과 어머니 육영수 여사 고향이 있는 충청 지역 등에 사저를 마련하는 방안을 고려했으나 경기도 모처에 새 사저를 마련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새 사저로 옮기기 전까지 천주교나 불교 등 종교 시설에 임시 거처를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79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사망한 뒤 서울 신당동 집으로 이사갔다. 이어 82년 성북동, 84년 장충동, 90년 삼성동으로 이사했다. 최근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순실씨가 어머니 임선이(2003년 사망)씨와 함께 박 대통령 대신 주택 매매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파악했다. 대지 484㎡와 건물317.35㎡ 크기인 이 집값은 당시 매매가 10억5000만원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3월 공개된 공직자 재산공개 기준으로 25억3000만원이다.
 
 특검팀은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 퇴임 뒤 사저를 강원도 평창에 지으려고 한 정황을 확인했다. 류상영 더블루K 부장과 직원 김모씨 간 통화 녹취에서 류씨는 최순실씨가 평창에 소유한 토지를 가리키며 “거기가 아방궁이 될텐데. 한 십여 채 지어가지고 맨 앞 끝에 큰 거는 VIP, 원래 계획도가 있었는데”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