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권한대행, 탄핵 심판 앞두고 긴급 국무위원 간담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황교안 권한대행이 9일 오전 서울정부청사에서 긴급 국무위원 간담회를 갖고 탄핵심판 결정에 따른 각각의 시나리오에 대해 검토하고 분야별 대책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권한대행은 당초 주요 부처 국무위원들이 참석하는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탄핵심판 이후 치안질서 유지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었지만, 탄핵심판 날짜가 확정되면서 모든 국무위원이 참석하는 간담회로 일정을 수정했다.
 
특히 안보 분야에서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흔들림 없는 경계태세를 유지할 것을 주문하고, 경제 분야에서는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지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탄핵심판 선고일인 10일 과격행위가 벌어질 가능성을 우려해 서울지역에 최고 수준의 경계령인 갑호 비상을 발령하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