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미홍 "탄핵 인용되면 목숨 내놓겠다"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 [사진 정미홍씨 페이스북]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 [사진 정미홍씨 페이스북]



오는 10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선고 날이 예정된 가운데,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인용된다면 목숨을 내놓겠다"며 초강수를 뒀다.
 
정 전 아나운서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탄핵 심판은 각하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인용이 된다면 제가 먼저 목숨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 불법적이고, 사악한 반역, 범죄 집단, 남창과 결탁하여 나라 분탕질 치고, 세계에 대한민국 개망신시킨 민주화 팔이 집단 몰아내는 데 모든 걸 걸고 싸우다 죽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정미홍 전 아나운서 페이스북]

[사진 정미홍 전 아나운서 페이스북]

 
또 그는 이날 오후 전주에서 열린 탄핵 반대 집회에 참석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전주는 99%가 탄핵 찬성이란다. 솔직히 행진 중에 밀가루 세례나 계란 투척 정도는 각오하고 갔는데, 아무 일도 없었다"며 "심지어 길거리에서 박수 치고 격려하시는 시민도 꽤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붙잡고, 불의에 맞서 나라를 바로 세우자는 진짜 국민이 많은 게 꿈같다"며 "'태극기 집회'는 애국 집회의 롤 모델로서 세계에 수출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헌재는 10일 오전 11시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선고하겠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