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균, 경기 앞서 '거수경례' 실수에 태도 논란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대표팀 김태균 선수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일 온라인상에는 전날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네덜란드전에서 김태균이 경기에 앞서 애국가가 나올 때 거수경례를 한 사진이 화제가 됐다.
 
사진에는 모자를 쓴 채 거수경례를 하는 이대은(27·경찰 야구단)과 김태균(34·한화 이글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은 모자를 벗고 가슴에 올렸다.
 
대한민국 국기법 시행령 제3조는 ‘제복을 입지 아니한 국민 중 모자를 쓴 국민은 국기를 향하여 오른손으로 모자를 벗어 왼쪽 가슴에 대고 국기를 주목한다. 제복을 입은 국민은 국기를 향하여 거수경례(擧手敬禮)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대은은 현재 경찰청 야구단 소속이므로 거수경례를 하는 게 맞다. 하지만 김태균은 군인 신분이 아니므로 모자를 벗고 가슴에 손을 올려야 한다.
 
이를 놓고 한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진지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대은이 거수경례를 한 것을 보고 김태균이 무심코 따라 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지만, 한국대표팀의 무기력한 경기력이 지적을 받는 상황에서 김태균의 이런 행동은 야구팬들의 분노를 자아낸 것.
 
한편 한국대표팀은 9일 대만과 WBC 1라운드 3차전을 치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