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적같은 8강행...바르셀로나, PSG 6-1로 대파

사진=바르셀로나 홈페이지

사진=바르셀로나 홈페이지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기적을 만들어냈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이끄는 바르셀로나는 9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홈 2차전에서 파리생제르맹(프랑스)를 6-1로 대파했다. 16강 원정 1차전에서 0-4 대패를 당했던 바르셀로나는 1, 2차전 합계 6-5로 8강에 진출했다.
 
 홈 2차전에서 5골차 이상 승리가 필요했던 바르셀로나는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쳤다. 이름의 앞글자를 따서 MSN라인이라 불리는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 네이마르가 앞장섰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3분만에 수아레스가 헤딩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40분엔 이니에스타의 힐패스가 상대 자책골로 연결됐다.
 
전반을 2-0으로 마친 바르셀로나는 후반 3분 네이마르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메시가 성공시켰다. 하지만 바르셀로나는 후반 17분 파리생제르망의 카바니에게 뼈아픈 실점을 내줬다.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3골이 더 필요했던 바르셀로나는 후반 막판 기적같은 드라마를 연출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43분 네이마르가 그림같은 프리킥골을 터트렸다.
 
후반 추가시간 수아레스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네이마르가 성공시켰다. 바르셀로나는 경기 종료가 임박한 가운데 세르히 로베르토가 후방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넘어지며 오른발을 갖다대 6번째 골을 터트렸다.
 
90분 기준으로 88분, 91분, 95분에 3골을 몰아친 바르셀로나는 드라마같은 역전극을 이뤄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